[점프볼 TTL] 한국 女대표팀 '위기극복 다이어리2'
 

[점프볼 TTL] 한국 女대표팀 '위기극복 다이어리2'

[점프볼=벵갈루루/유용우 기자] 24일 일본과의 2차전은 패배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나고 나서도 응원단은 체육관 가득 '괜찮아'를 외치며 끊임없는 애정을 보였습니다. 기사를 송고하기 위해 사진정리를 하던 중 선배에게 긴급하게 선수단 버스쪽으로 나와보라는 연락이 왔습니다. 패배한 상황이라 걱정이 앞서 카메라를 들고 취재단 버스로 뛰기 시작했습니다. 체육관 게이트를 열고 나가자 한국 응원단이 한국 여자농구팀을 둘러싸며 환호하고 있었습니다. 한국 응원단은 인도로 8개월간 어학연수를 온 별무리학교의 중학교 3학년 학생들과 인솔 선생님들이었습니다. 월요일이 휴일인 별무리학교 학생들이 시간을 내서 여자농구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온 것입니다. 선수들에게 한없이 애정을 과시한 팬들 덕분에 한국 대표팀에 많은 인도 취재진이 몰리기 시작했습니다. 타지에서 힘든 경기를 펼치고 있는 선수들에게 많은 힘이 됐을 것이 분명합니다. 힘든 내색하지 않고 팬들과 셀피도 찍고, 사인을 요구하는 팬들에게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도 너무나 보기 좋고 고마웠습니다. 별무리학교 학생들은 선수단이 모두 버스에 탄 후에도 출발할때 까지 도열하여 선수단을 배웅하였습니다. 패배의 아픔을 극복할 수 있게, 선수들이 많은 힘을 얻었을 겁니다. 25일 필리핀과의 3차전, 전력으로 보면 한국의 승이 예상되었지만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습니다. 필리핀은 육탄전을 펼치며 박지수를 괴롭히기 시작했고, 초반 변칙적인 농구로 한국을 괴롭히기 시작했습니다. 1쿼터 초반 4-12로 필리핀이 달아나기 시작했습니다. 곽주영 선수의 2점슛과 파울로 얻은 프리드로우를 성공시키고, 심성영이 3점슛을 성공시키며 추격을 시작했습니다. 김한별과 김단비가 육탄전을 불사하는 필리핀에 프리드로우 득점을 성공시키며 1쿼터를 19-19로 마칩니다.

헤드라인 뉴스

전주 KCC는 지금

종별선수권 경기결과는?

점프몰 배너

TTL! 인도 현징서 전해오는 포토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