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벤치명암] 짜릿한 승리 거둔 문경은 감독 “큰 성과 거둔 건 모두 선수들의 몫”
민준구(minjungu@jumpball.co.kr)
기사작성일 : 2018-03-13 21:46
[점프볼=잠실학생/민준구 기자]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건 모두 선수들의 몫이다.”

서울 SK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전주 KCC와의 최종전에서 91-88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경기 막판까지 승패를 알 수 없었지만, 애런 헤인즈의 결승 자유투와 김선형의 스틸이 이어지며 KCC를 꺾었다.

경기 후 문경은 감독은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끝냈다. 2년 연속 플레이오프를 가지 못해 힘든 시기를 보냈다. 4강을 목표로 달려왔는데 그 이상의 성과를 거둬 기쁘다.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싶다”고 한 시즌을 돌아봤다.

SK는 이날 KCC의 마지막 공격을 막아내며 승리할 수 있었다. 위기의 순간, 환상적인 스틸로 팀 승리를 지켜낸 건 김선형이었다. 문경은 감독은 “(애런)헤인즈가 득점을 잘해주면서 얻어낸 리드를 (김)선형이가 지켜줬다. (최)원혁이로 교체하려 했지만, 끝까지 믿어보고 싶었다. 끝내 결과를 내줬다”고 이야기했다.

이제 2주간의 꿀맛 같은 휴식기를 얻은 SK는 시즌 후반부터 살아난 경기력을 점검하는 여유를 갖게 됐다. 문경은 감독은 “(테리코)화이트가 점점 살아나고 있어 좋다. 팀 성적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 칭찬해주고 싶다. 플레이오프에서 더 기대되는 선수다”고 극찬했다.

문경은 감독은 알토란같은 활약을 펼친 신인 안영준에 대해서도 “(변)기훈이가 부진하면서 3점슛을 던져줄 선수가 없었다. 그러나 (안)영준이가 위기가 올 때마다 3점슛을 넣어주더라. 우리 팀 신인임을 떠나서 강심장인 것 같다”고 했다.

끝으로 문경은 감독은 “플레이오프 입장권을 마련했다. 준비 기간 동안 잘하는 것보다 보완해야 될 수비에 집중할 생각이다. 우리의 플레이를 제대로 보여준다면 플레이오프에서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쉬운 패배를 당한 추승균 감독은 “결과는 아쉽지만, 선수들은 열심히 뛰어줬다. 그동안 54경기를 치르면서 힘들고 어려운 일들이 많았을 텐데 끝까지 잘해줘 고맙다. 과거는 잊고 다가올 6강 플레이오프부터 바라보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추승균 감독은 6강 상대가 된 전자랜드에 대해선 “전자랜드도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할 것이다. 우리도 1차전부터 총력전으로 나서 최선을 다 할 생각이다”라고 이야기했다.

# 사진_이청하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