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W PO] 신한은행 벼랑 끝 기사회생, KB스타즈 꺾고 1승1패
이원희(mellorbiscan@naver.com)
기사작성일 : 2018-03-13 20:50
[점프볼=인천/이원희 기자] 신한은행이 벼랑 끝에서 기사회생했다. 제대로 준비한 팀 속공이 먹혀들었고, 상대 버팀목 박지수는 4쿼터 초반 5반칙 퇴장을 당했다. 결국 신한은행은 승리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신한은행은 13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 KB스타즈와의 경기에서 72-68로 승리했다. 에이스 김단비가 23점 8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카일라 쏜튼은 15점 7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11일 청주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57-75로 패해 위기에 봉착했다. 신기성 신한은행 감독은 “팀 장점인 속공을 살리겠다”고 선언했고, 이는 KB스타즈의 높이를 제대로 공략했다. 플레이오프 전적 1승1패가 됐다. 15일 청주에서 열릴 플레이오프 3차전을 통해 챔피언결정전 주인공을 가릴 예정이다.

전반 내내 치열했다. 1쿼터 초반에는 KB스타즈가 10-2로 앞서나가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신한은행도 빠른 농구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했다. 곽주영의 득점으로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고, 이후 쏜튼과 김단비를 앞세워 추격을 개시했다. 쿼터 막판에는 김아름이 13-13 동점 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KB스타즈는 커리가 영리하게 자유투를 얻어내 15-13으로 앞섰다.

2쿼터도 시소게임이었다. 신한은행은 유승희 김단비의 3점포로 역전에 성공했지만, KB스타즈도 커리의 연속 득점에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엎치락뒤치락이 반복되는 상황에서 신한은행은 속공, KB스타즈는 높이를 이용한 공격이 계속됐다. 쿼터 점수에서도 양 팀의 색깔이 드러났다. 신한은행은 발이 빠른 김단비와 쏜튼이 각각 6점씩, KB스타즈는 박지수와 단타스가 5점씩을 기록했다. 2쿼터 김단비의 속공 득점에 신한은행이 34-32로 마쳤다.

3쿼터 중반까지 점수 42-41, 신한은행의 근소한 리드였다. 하지만 한 가지 변수가 생겼다. 쿼터 5분08초. KB스타즈의 핵심 박지수가 쏜튼의 3점슛을 막아내는 과정에서 반칙을 범했다. 박지수의 4번째 반칙. 박지수는 파울트러블로 김민정과 교체됐고, 신한은행은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강아정에게 3점슛을 얻어맞았지만, 곧바로 김단비가 외곽포로 만회했다. 이후에는 쏜튼의 3점슛도 터졌다.

KB스타즈도 커리와 김민정의 활약으로 그런대로 잘 버텼지만, 신한은행은 윤미지의 믿을 수 없는 장거리 버저비터 3점슛으로 3쿼터를 55-52로 끝냈다.

4쿼터 KB스타즈는 단타스의 연속 득점, 8분30초 강아정의 3점슛으로 다시 59-55로 앞섰다. 하지만 문제는 박지수였다. 박지수는 7분03초 곽주영과 리바운드 싸움을 하다 5반칙 퇴장을 당했다. 분위기를 제대로 잡은 신한은행은 유승희의 내외곽포로 60-59 역전에 성공했다.

쿼터 중반 신한은행은 64-59, 5점차로 도망갔다. 한때 63-64로 쫓기기도 했지만, 김단비를 중심으로 팀을 정비했고, 다시 격차를 벌렸다. KB스타즈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40.8초를 남기고 강아정의 자유투로 66-68로 추격했다. 하지만 신한은행은 25.6초를 남겨놓고 유승희가 결정적인 득점을 기록했다. 막판에는 김단비가 쐐기 자유투를 집어넣었다.

#사진_WKBL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