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영상][W미디어데이] '6인 6색'웃음 넘쳤던 WKBL 미디어데이 현장
송선영(ssong@jumpball.co.kr)
기사작성일 : 2018-03-09 06:34

[점프볼=양재/송선영 기자] 여유, 다짐, 즐김. 이 세가지가 모두 공존한 6인 6색의 WKBL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6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과 박혜진에게는 여유가 보였고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놓고 문턱 앞에서 무너진 KB 스타즈의 안덕수 감독과 강아정에게는 꼭 이기겠다는 다짐이 보였다. 그리고 오랜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신한은행은 올라온 것만으로도 즐거우면서도 쉽게 지지 않겠다는 모습이었다.


굳은 의지가 보이는 출사표와 함께 세 감독, 선수 모두 우승 공약을 내세웠는데 특히, 신한은행 김단비는 비시즌 훈련할 때 선수들과 함께 코칭스텝의 동참을 내걸었으며 신기성 감독은 그 공약에 "나보다 못 뛸 수 있는 선수들을 위해 나는 뛰지 않겠다" 는 말로 김단비의 눈총을 받기도 했다. 세 감독, 선수의 출사표와 우승 공약까지 영상으로 함께 만날 수 있다.

 

사진_유용우 기자

영상_송선영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