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18올스타전] 올스타전의 남자 버튼 “꿈이 현실이 됐다”
민준구(minjungu@jumpball.co.kr)
기사작성일 : 2018-01-14 19:10
[점프볼=잠실학생/민준구 기자] “꿈이 현실이 됐다.”

디온테 버튼이 올스타전의 남자가 됐다.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 나선 버튼은 20득점 11리바운드 8어시스트 5스틸로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치며 MVP에 선정됐다. 덩크슛 컨테스트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버튼은 2관왕에 오르며 최고의 날을 보냈다.

버튼의 활약 속에 드림팀은 117-104로 매직팀을 꺾고 올스타전 승리를 거뒀다.

버튼은 “꿈이 현실이 됐다. 한국에서 맞는 첫 시즌에 올스타전을 나서게 됐고 MVP도 됐다. 영광스럽다. 꼭 MVP가 되려 한 건 아니다. 그저 열심히 했을 뿐인데 많은 것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특유의 미소를 보였다.

이날 2개의 어시스트가 모자라 트리플더블에 실패한 버튼은 “두경민이 쉬운 공격을 놓쳤다(웃음). 그것만 해결했다면 충분히 했을 텐데 아쉽다. 농담이다”고 말하며 기자들을 웃기기도 했다.

버튼은 팀 동료이자, 최다 올스타 출전 기록을 가지고 있는 김주성에 대한 말도 빼놓지 않았다. “김주성을 사랑한다. 볼 때마다 대단하다. 나이가 많은데도 여전히 좋은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젊었을 때는 얼마나 잘 했을지 궁금하기도 하다. 모든 선수들에게 존경을 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덩크슛 컨테스트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버튼은 결승전에서 계속 실패한 덩크에 대해서 아쉬움을 나타냈다. “팀 훈련이 끝나고 한 번 성공했던 덩크였다. 꼭 성공하고 싶었는데 참 아쉽다”며 말이다.

상금을 싹쓸이한 버튼은 투자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비트코인을 했는데 너무 겁이 나서 그만 뒀다(웃음). 저축을 하던지 투자를 할 생각이다. 돈을 불려야 한다”며 농담 섞인 답을 했다.

올스타전 MVP에 선정된 버튼은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에서도 정상을 노렸다. 김주성이 2007-2008 시즌에 올렸던 트리플 크라운을 다시 한 번 세우고 싶다며 말이다. “무조건 하고 싶다. 쉽지는 않겠지만, 열심히 한 번 해보겠다.”

# 사진_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