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18올스타전] 인삼신기가 회상하는 2011-2012시즌 “행복했던 그때”
강현지(kkang@jumpball.co.kr)
기사작성일 : 2018-01-13 18:58

[점프볼=잠실학생/강현지 기자] “행복했던 때였죠. 재밌게 농구했었어요.”

 

2011-2012시즌 KGC인삼공사를 사상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으로 끌어올린 김태술, 박찬희, 이정현, 양희종, 오세근이 시간이 흘러 올스타전에서 만났다. 보기만 해도 훈훈한 비주얼을 갖추고 있어 당시 농구 팬들은 이 선수들을 ‘인삼신기’라고 불렀다.

 

시간이 흘러 6시즌 만에 올스타전에서 선수 전원이 코트에 오르게 됐다. 2017-2018 올스타전 팬 투표 1,2위를 차지하면서 선수지명권을 얻게 된 오세근, 이정현이 각자 박찬희, 이정현이 양희종, 김태술을 뽑으면서 매직팀, 드림팀을 꾸렸다. 당시에 대한 향수도 짙은 듯했다.

 

 

오세근(KGC인삼공사)은 BEST 5를 선발하면서 “당시에 대한 향수가 있는데, 다섯 명이 다시 뭉쳐봤으면 한다”고 답했다. 이정현이 빠진 자리에 대해서는 “최준용을 선발해 그 자리를 메우겠다”고 덧붙였다. 이정현(KCC)도 마찬가지로 그 시절에 대한 향수를 전했다. 드림팀의 1순위를 “정신적 지주”라고 하며 외국선수가 아닌 양희종을 뽑은 바 있다.

 

“정규리그 때 KGC인삼공사를 만나면 잘한다고 하는데, 나 또한 세근이가 얄밉다”라고 웃은 이정현은 “‘이 악물고 한다’라기 보다 올 시즌 유니폼만 달리 입었지 코트에 같이 뛴다. 선수들의 장단점을 잘 알고 있어서 마음이 편해서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그땐 몰랐는데, 같이 있었던 시간들이 즐거웠고 행복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한 양희종(KGC인삼공사)은 “당시 선수들에 감독은 이상범 감독님까지 모두 함께 했으면 좋겠지만, (다 같이 함께하지 못해)아쉽다. 지금 그 얘기를 다시 이야기하진 않지만 그때가 좋았다라는 생각이 든다. 그땐 미처 몰랐는데, 즐거웠고, 행복했다.”

 

김태술(삼성)도 양희종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그때처럼 압박하면서 경기를 펼칠 수 없겠지만, (각 소속팀에서)잘 되고난 후 (올스타전에서)만나니깐 기분이 좋다. 모두 팀에서 좋은 역할을 하고 있는 선수들이다. 굉장히 고마운 것이 그 선수들과 한 팀에서 뛰었다는게 영광스럽다.“

 

“그때는 젊기도 했고, (농구를)재밌게 했다. 같이 뛴 세근이, 정현이가 연차가 쌓였을 때가 아니라 1~3년 차였기 때문에 재밌게 했었다. 즐거운 시간, 의미 있던 시간이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한 박찬희는 “프로 생활을 하면서 우승 반지가 없을 수도 있는데, 개인적으로도 의미 있는 반치가 된 것 같다”라고 그때를 되짚었다.

 

올스타전 본 경기는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다. 과연 오세근의 매직팀, 이정현의 드림팀 중 승자는 누가 될까. 경기는 오후 4시 팁오프된다.

 

※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출전 선수 명단 (*는 BEST 5 선수)

 

# 사진_유용우, 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