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W챔프] 전설의 시작, 우리은행이 써내려간 기록들
맹봉주(realdeal@jumpball.co.kr)
기사작성일 : 2017-03-20 21:40

[점프볼=용인/맹봉주 기자] 우리은행이 다시 한 번 여자프로농구 최강임을 증명했다.

 

아산 우리은행은 2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용인 삼성생명을 83-72로 이겼다. 연장 접전 끝에 거둔 힘겨운 승리였다.

 

챔피언결정전 3연승을 달린 우리은행은 이로써 정규리그와 함께 챔피언결정전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우리은행은 통합 5연패를 달성하며 다양한 기록 또한 세우며 새로운 전설을 썼다.

 

우리은행은 먼저 통합 5연패를 달성하며 정규리그 우승 10회, 챔피언결정전 우승 9회를 기록했다. 모두 여자프로농구 역대 1위다.
*정규리그 우승 공동 2위: 삼성생명, 신한은행(6회)
*챔피언결정전 우승 2위: 신한은행(7회)

 

통합 우승 순위 역시 1위다. 이번 통합 5연패로 총 8번의 통합우승을 달성하며 2위 신한은행과의 격차를 벌렸다(신한은행, 6회).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의 우승 기록 역시 새로 새겨졌다. 여자프로농구 역대 챔피언결정전 우승 순위에서 5회로 신한은행 임달식 감독과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또한 신한은행 코치시절 7번 우승을 포함해 여자프로농구에서 총 12번이나 우승 감격을 맛봤다. 위성우 감독은 현역 시절 오리온스 소속으로 2001-2002시즌 남자프로농구 우승을 차지한 경험도 있다.

 

또한 위성우 감독은 역대 챔피언결정전 최다승 감독 순위에서 12승 2패를 기록하며 이문규 전 신세계 감독(11승 6패)를 밀어내고 단독 3위에 올랐다(1위는 16승 4패의 임달식 전 신한은행 감독, 2위는 13승 10패의 박명수 전 우리은행 감독 13승 10패).

 

여자프로농구 우승 회수만 본다면 위성우 감독보다 우리은행 전주원 코치가 위에 있다. 현역시절 현대와 신한은행 유니폼을 입고 7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린 전주원 코치는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에서 코치로 6번의 우승을 경험하며 총 13번이나 정상에 올랐다.

 

이날 챔피언결정전 MVP로는 박혜진이 선정됐다. 2014-2015시즌부터 3시즌 연속으로 MVP에 오른 박혜진은 타미카 캐칭(우리은행), 하은주(신한은행)와 함께 역대 챔피언결정전 MVP 공동 1위에 올랐다.

 

사진_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 뉴스